'비상선언' 임시완 "'범죄도시2' 손석구와 비교? 칭찬 감사할 따름" [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8.08 13:00 / 조회 : 1037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 배우 임사완이 8일 오전 진행된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다. /사진제공=쇼박스 2022.08.0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임시완이 선배 배우들의 칭찬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8일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 출연한 배우 임시완과 화상으로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행선지를 정하지 않고 온 승객 '진석' 역을 맡았다.

특히 송강호, 이병헌 등 '비상선언'의 쟁쟁한 배우들 중 가장 막내 배우인 임시완은 '비상선언'에서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을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이에 선배 배우들은 임시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특히 송강호는 앞선 인터뷰에서 "'범죄도시2'에 손석구가 있다면 '비상선언'에는 임시완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임시완은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대단한 선배님들과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엄청난 경험이고 영광이었던 것 같다"며 "배우로서 상상만 하던 엄청난 기회를 갖게 돼서 현실과 동떨어진 꿈같은 이야기로 느껴지기도 했고,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상선언'에서 모든 선배님들과 연기합을 맞춰볼 수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못한 게 아쉬웠다. 이병헌 선배님과 호흡을 처음 맞춰봤을 때는 '내가 어떻게 이런 대단한 분과 호흡을 맞춰볼 수 있을까?'하는 생경함이 있어서 그날이 명확하게 기억이 난다. 너무 좋은 경험이었다. 송강호 선배님과는 마주치는 장면이 없었는데 제가 연기할 때 응원차 현장에 와서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 그게 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손석구와 비교한 송강호의 칭찬에 대해서는 "제가 '범죄도시2'의 손석구 선배님 연기를 봤는데 저와 비교 선상에 놓일 수가 없다. 송강호 선배님께서 칭찬의 의도로 말씀해 주신 것 같다"고 웃으며 "제가 감사하다고 문자도 드렸는데, (선배님들께서) 무대 인사에서도 제 칭찬을 그렇게 많이 해주신다.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임시완은 "저는 칭찬에 목말라 있는 사람이다. 칭찬을 들으면 들을수록 좋다. 제가 생각하기에 세계에서도 손 꼽히게 잘하시는 분께서 연기 칭찬을 해준다는 것은 저한테 더 큰 의미로 다가온다. 뿌듯함도 느껴지고 그 원동력으로 촬영장도 나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