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가 타고 있어요' 한지은 주식 실패담 "'일단 500만 태워봐' 대사 실제로 들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8.08 14:19 / 조회 : 2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티빙


배우 한지은이 자신의 주식 실패를 직접 언급했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8일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현장에는 최지영 감독, 한지은, 홍종현, 정문성, 김선영, 장광 등이 참석했다.

이날 한지은은 주식 투자 이후 하락한 경험을 겪었던 때를 떠올리며 "미서에 이입이 될수 밖에 없었다. 주식 입문 과정이 실제와 같다. 들었던 대사마저 같았고 '일단 500만 태워봐. 잃으면 내가 줄게'라는 대사를 똑같이 들어서 모두 입문할 때 듣는 말인가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한지은은 "아직도 그 주식을 타고 있는 상황"이라며 웃픈 반응을 더했다.

한지은은 '개미가 타고 있어요'에서 남다른 입담과 센스를 자랑하며 백화점 판매왕 자리를 꿰찬 낙천적 성격의 소유자 유미서로 분한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미스터리한 모임 속 다섯 명의 개미가 주식을 통해 인생을 깨닫는 떡상기원 주식공감 드라마.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오는 12일 첫 공개된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