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환혼' 존재감..압도적인 흡입력 '호평'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8.08 10:05 / 조회 : 73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재욱이 '환혼'에서 남다른 존재감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준화)에서 장강(주상욱 분)을 마주한 장욱(이재욱 분)의 대치가 그려지며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선사했다.

박진(유준상 분)에게 음양옥을 보여주고 무사히 빠져나온 장욱과 무덕이(정소민 분). 장욱은 무덕이의 마음을 확인해 기쁜 것도 잠시, 이선생(임철수 분)이 단향곡으로 떠나기 전 남긴 낙수의 칼을 받고 깊은 생각에 잠긴다. 이후 장욱은 무덕이에게 기력이 돌아와 낙수의 칼로 누군가를 겨누려고 한다면 가장 처음은 자신에게 겨누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칼을 거둘 경우 미래에 대한 약조를 하겠다고 덧붙인다.

무덕이를 살릴 얼음돌과 왕비(강경헌 분)의 흔적을 찾기 위해 당골네 최씨를 찾아 개마골로 향한 장욱은 세자 고원(신승호 분)을 마주했고, 세자 역시 왕비를 의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러던 중 자신들을 쫓아오는 누군가가 있음을 확인한 두 사람. 장욱은 자신을 쫓아오는 사내에게 칼을 겨눴고, 얼굴을 드러낸 사내가 장강임이 밝혀지며 파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환혼'에서 장욱 캐릭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그려내고 있는 이재욱은 무덕이를 향한 깊은 감정과 고민을 섬세한 연기로 선보이는가 하면 장강을 알아보지 못하고 칼을 겨누며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형성,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열연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환혼'이 파격적인 부자 상봉 엔딩으로 궁금증을 증폭시킨 가운데 '환혼'은 후반부 완성도 제고를 위해 이번 주 휴방을 결정, 13일에는 주요 스토리를 짚어보는 하이라이트 방송이 14일에는 '환혼' 배우들과 함께하는 스페셜 편이 방송될 예정이며 17회는 20일에 방송된다.

한편 이재욱이 출연하는 '환혼'은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