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1R] ‘텐 하그 최악의 데뷔전’ 맨유, 브라이튼에 1-2 충격패… 호날두 교체 출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07 23:53 / 조회 : 9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명장 에릭 텐 하그 감독을 데려왔음에도 첫 경기에서 충격패를 당했다.

맨유는 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언과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홈 개막전에서 1-2로 패했다. 텐 하그 감독은 맨유 부임 후 공식 데뷔전에서 패배 쓴 잔을 마셨다.

홈 팀 맨유는 래시포드-에릭센-산초 스리톱을 앞세운 4-3-3으로 나섰다. 호날두는 벤치에서 시작했다. 원정 팀 브라이튼은 3-4-3-으로 맞섰다.

맨유가 홈 이점을 앞세워 브라이튼을 밀어 붙였다. 브루누가 전반 6분 시도한 오른발 슈팅은 높이 솟구쳤고, 23분 에릭센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산체스 정면으로 향했다.

브라이튼이 전반에만 2골을 몰아 쳤다. 그로스가 맹활약했다. 그는 전반 30분 왼 측면에서 오는 웰벡의 낮은 크로스를 쇄도하면서 밀어 넣는데 성공한다. 전반 39분 마치의 슈팅이 데 헤아 맞고 흐른 볼을 그로스가 가볍게 골로 이었다.

맨유는 후반전 반전을 위해 후반 7분 호날두를 투입하며 승부를 걸었다. 이후 맨유의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래쉬포드가 후반 14분 일대일 기회에서 슈팅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두들기던 맨유가 행운의 추격골에 성공했다.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브라이튼 골키퍼 산체스가 공중볼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산체스는 이를 다시 처리하려 했지만, 동료인 맥 칼리스터 맞고 자책골이 됐다.

기세를 탄 맨유는 동점골을 노렸다. 달롯이 후반 27분 시도한 중거리 슈팅은 산체스에게 막혔다.

맨유는 남은 시간 총 공세를 펼쳤지만, 브라이튼은 이를 잘 막아내며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