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선두와 6점 차이’ 김상식 감독, “아직 우승 경쟁은 안 끝났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07 21:24 / 조회 : 23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김상식 감독이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전북현대는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울산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상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많은 팬들이 오셔서 응원을 해주셨지만,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지만, 아직 우승 경쟁은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초반에 이른 실점으로 어려울 수도 있었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았다. 절실함이 컸다. ‘홈에서는 우리가 주인공이다. 물러서지 말고 끝까지 싸우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전북은 마지막 교체 카드를 문선민과 한교원의 선택지가 있었지만, 김상식 감독은 한교원을 선택했다.

이에 대해서는 “고민했다. 상대적으로 울산이 뒷 공간이 많지 않았다. 이전 경기에서 한교원이 골 맛을 봤기에 기대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홍정호는 아킬레스 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이탈한 상황인데 “지금 선수들이 잘 메워주고 있다. 빨리 돌아와서 힘을 보태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