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록 페스티벌 공연 중 실언 사과 "흥분에 못 이겨" [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8.07 16:59 / 조회 : 14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밴드 잔나비가 '2022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서 공연 중 실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과했다.

잔나비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공연 중 발언에 대해 말씀드린다"며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 더욱 더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상에는 잔나비가 '2022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서 다른 공연 팀을 배려하지 않은 무례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잔나비는 지난 6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2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 참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게재된 글에 따르면 잔나비는 "저희가 2017년에 펜타포토 슈퍼루키로 시작해 제일 작은 무대의 첫 번째 순서였다. 그래서 야금야금 여기까지 왔다. 고지가 멀지 않았다. 한 놈만 '제끼면' 되는 거 아니야. 다음 팀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전하고 싶다. 펜타포트는 우리가 접수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이제 집에 가세요. '컴백홈' 들려드리고 저희는 가겠습니다"고 전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네티즌들은 잔나비를 향해 다른 공연 팀에 대한 예의가 부족했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다음은 잔나비가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전문

어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공연 중 발언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습니다.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습니다. 더욱 더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