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1R] ‘SON 역전골 도움’ 토트넘, 사우샘프턴 4-1 격파… 산뜻한 출발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07 00:51 / 조회 : 2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개막전에서 승전고를 울리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토트넘은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사우샘프턴을 4-1로 격파했다. 손흥민은 에릭 다이어의 역전골을 도우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홈팀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최전방에 손흥민,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나섰다. 중원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구성했다. 양 측면에는 라이언 세세뇽과 에메르송 로얄이 섰다. 스리백 라인은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구축했고,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원정팀 사우샘프턴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선다. 아담 암스트롱이 선봉에 섰고, 그 아래를 무사 제네포, 조 아리보, 로메오 라비아가 받쳤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오리올 로메우와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가 짝을 이뤘다. 포백 라인은 카일 워커 피터스, 모하메드 살리수, 얀 베드나렉, 얀 발레리가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카빈 바주누가 꼈다.

양 팀의 균형은 전반 12분 만에 깨졌다. 사우샘프턴 제네포가 왼쪽 측면을 허문 후 꺾어 올린 크로스를 아크 부근에 있던 워드 프라우스가 찍어 찼다. 볼은 골망 왼쪽 구석을 갈랐다.

토트넘도 금세 따라붙었다. 전반 21분 쿨루셉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박스 왼쪽 부근에서 쇄도하던 세세뇽이 헤더로 연결해 골네트를 흔들었다.

image


이후 소강상태가 이어졌다. 전반 30분 후방에서 넘어온 볼을 손흥민이 잡고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때린 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 토트넘이 역전했다.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이 올린 크로스를 다이어가 방향만 바꿔놓는 헤더로 골망을 출렁였다.

분위기를 탔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다이어가 때린 중거리 슛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 케인이 박스 안에서 터닝슛을 시도했으나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전반은 토트넘의 1점 차 리드로 끝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세세뇽이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토트넘의 분위기가 이어졌다. 후반 8분 쿨루셉스키가 때린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몰아치던 토트넘이 점수를 벌렸다. 후반 15분 손흥민이 찌른 볼을 에메르송이 박스 왼쪽 부근에서 크로스로 연결했는데, 이를 막으려던 살리수 발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골 잔치가 벌어졌다. 불과 2분 뒤 에메르송의 컷백을 쿨루셉스키가 왼발로 감아 차 골문을 열었다.

토트넘은 후반 21분 세세뇽을 빼고 이반 페리시치를 투입했다. 이후 소강상태가 이어졌다. 토트넘은 후반 38분 케인이 밀어준 볼을 손흥민이 감아 찼으나 골키퍼 품에 안겼다.

리드를 쥔 토트넘이지만, 끝까지 몰아붙였다. 하지만 추가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토트넘은 개막전에서 승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