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김주헌, 임윤아 의심 무시.."옥자연은 내 아내니까"[별별TV]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2.08.06 22:33 / 조회 : 2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빅마우스' 배우 김주헌이 임윤아의 의심을 무시했다.

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고미호(임윤아 분)가 최도하(김주헌 분)를 찾아갔다.

고미호는 이날 서재용(박훈 분)의 미발표 논문이 자신에게 있다는 거짓말로 최도하를 불러냈다. 고미호는 최도하를 보자마자 "저도 지금 그걸 찾고 있다. 도와달라"며 "DNR 동의서 아시냐. 심폐소생술 거부하는 동의서인데 병원에서 암 환자들에게 강요하고 있다"며 현주희(옥자연 분)에 대한 의심을 제기했다.

최도하는 "내 아내를 의심하시는 거냐"며 "틀렸다. (현주희는) 모른다"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고미호는 "그걸 어떻게 확신하시냐"고 물었고, 최도하는 고미호의 대답을 떠올리며 "내 아내니까요. 세상에서 내가 그 사람 제일 잘 안다"고 받아쳐 긴장감을 높였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