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웨이크', 기억을 잃은채 갇힌 세 남녀..반드시 탈출하라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8.06 12:00 / 조회 : 4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어웨이크'


미스터리 스릴러 '어웨이크'가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어웨이크'는 어느 날 갑자기 의문의 공간에서 눈을 뜬 세 명의 남녀가 서로 얽힌 기억을 찾아 탈출을 시도하는 미스터리 밀실 스릴러. 임세미, 성지루, 한지원이 주연을 맡았다.

최근 공개된 보도스틸은 기억을 잃은 채 낯선 공간에 갇힌 세 사람과 사라진 기억에 관련된 장면을 동시에 보여주며 궁금증을 유발한다.

소진(임세미 분), 동혁(성지루 분), 혜린(한지원 분)이 알 수 없는 공간에 갇혀 겁에 질린 얼굴로 누워 있는 모습에서 세 사람이 느끼는 공포와 두려움이 생생하게 전해진다. 사방이 벽에 막혀 움직일 수조차 없어 보이는 공간이 기이한 분위기를 조성하며 긴장감을 더한다. 낯선 공간에서 자기 목을 조르는 소진의 표정 또한 섬뜩한 느낌을 전달한다.

image
/사진='어웨이크'


이어 바닷가를 여유롭게 거니는 소진, 행복한 얼굴로 나란히 서 있는 동혁과 혜린 그리고 낯선 남자, 모래놀이 하는 어린 여자아이를 흐뭇하게 바라보는 동혁, 바닷속을 헤매는 동혁, 여학생들을 쳐다보는 교복 차림의 혜린이 등장하며 세 사람이 잃어버린 기억에 대한 단서를 제공한다. 밝고 화사한 배경과 달리 수심 깊어 보이는 인물들의 묘한 얼굴이 세 사람의 과거와 연결고리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image
/사진='어웨이크'


'어웨이크'는 독특한 소재와 예측 불가능한 전개를 예고하며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로 기대를 모은다.

의문의 공간, 한정적인 단서, 오직 타인의 목소리에만 의존해 탈출해야 하는 미스터리 밀실 스릴러 '어웨이크'가 8월 극장가서 관객의 등골을 서늘하게 할지 주목 된다.

한편 '어웨이크'는 8월 24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