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이정재 "시나리오 작업, 배우 활동에 도움..후배들에 추천" [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8.03 16:00 / 조회 : 641
  • 글자크기조절
image
감독 겸 배우 이정재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헌트' 개봉 관련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헌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에서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한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오는 10일 개봉. / 사진제공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이정재가 '헌트'의 시나리오 작업이 배우 활동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3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헌트'의 연출과 배우를 맡은 이정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정재는 조직 내 침입한 스파이로 인해 주요한 작전이 실패하자, 그 실체를 맹렬하게 쫓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것은 물론 '헌트'로 첫 연출에 도전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정재는 "연출의 시작점은 아무도 안 해줘서다. 많은 감독님이 고사를 하셨는데, 시도해 볼 만한 프로젝트라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어서 제가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했다. 쓰다 보니까 완성이 됐고, 그 긴 시간 동안 저는 7개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후에도 버림받는 과정을 겪었고, 포기하려고도 했다. 하다 보니까 '이런 부분 때문에 감독님들이 거절하셨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막다른 길까지 가는 과정이 있었다. 그러다가 시나리오 완성본이 나왔고, 제작사 사나이픽쳐스 대표님이 '이 정도 썼으면 연출을 해보는 것도 좋겠다'는 얘기를 하셔서 용기를 내서 연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헌트' 시나리오를 4년 동안 썼다. 고민을 많이 했는데 빨리 써서 빨리 결과를 보려는 생각을 버렸다. 연기 생활을 하면서 글을 처음 써보는데 글을 쓰면서 마음이 차분해질 때도 있고, 다른 곳에 시간을 허비하는 것보다는 글을 쓰는 게 연기 생활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며 "실제로도 많은 도움이 되더라. 연출이 연기에 도움이 되는지는 물음표인데, 시나리오를 쓰는 건 확실히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동료 연기자들한테 연출을 하라는 말은 안 하는데 시나리오를 써보라는 말은 많이 한다. 직접 캐릭터를 상상하며 설정하는 것 자체로 사고를 확장할 수 있고, 그것을 글로 쓰면서 정리하는 경험이 연기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