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지속가능한 '교육의 미래' 글로벌 캠페인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8.02 09:11 / 조회 : 3689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세븐틴(SEVENTEEN·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유네스코한국위원회(사무총장 한경구)와 지속가능한 '교육의 미래'를 위한 글로벌 캠페인에 나선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는 청년 참여와 관심을 독려하기 위한 고잉투게더(#GoingTogether) 글로벌 캠페인 진행 등 교육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자 지난 1일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서울 중구 유네스코회관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전 세계 K팝 신에서 가장 핫한 아티스트인 세븐틴 멤버 13명 전원과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대표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체결식에서는 지난 5월 데뷔 7주년을 맞아 전 세계 학교 밖 아동 청소년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유네스코한국위원회에 기부한 세븐틴 멤버들에게 후원증서가 전달됐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유네스코가 제시한 교육의 미래 이니셔티브 협력을 위해 교육을 통한 무한한 변화의 가능성을 강조하는 #EducationCanChange_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일환으로 세븐틴은 고잉투게더(#GoingTogether) 글로벌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세븐틴은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함께 전 세계에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년들에게 다양한 교육 활동 참여를 촉구해 지속가능한 교육의 미래를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나눌 예정이다.

image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은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더욱 심화되는 교육 불평등 및 양극화 현상을 해소하고, 새롭게 그려나갈 교육의 미래를 위한 글로벌 캠페인에 참여해준 세븐틴 멤버들에게 큰 감사를 전한다"며, 세븐틴과 함께 '고잉투게더(Going Together)' 캠페인을 추진해 교육의 미래를 책임질 전 세계 청년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세븐틴은 "세븐틴과 캐럿이 'TEAM SVT'으로서 교육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전 세계 아동 청소년에게 다양한 교육의 기회를 줄 수 있도록 '고잉투게더(Going Together)'하겠다"는 포부를 전한 뒤 "아동 청소년의 더 나은 미래와 꿈을 위해 이 캠페인이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븐틴은 데뷔 7주년 기부 및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의 협력을 통한 기부 활동 외에도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의 수익 일부를 기부하며 캠페인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