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롯데 인내심 끝, '단 2승' 스파크맨 방출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07.31 15:48 / 조회 : 1694
  • 글자크기조절
image
롯데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
롯데 자이언츠가 결국 칼을 빼들었다.

롯데는 31일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KBO(한국야구위원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스파크맨은 전반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4.81로 부진했다. 후반기 첫 경기였던 지난 24일 KIA전에선 3이닝 동안 9피안타 6실점으로 역대 최다 점수 차 패배(0-23)의 빌미를 제공했다. 최근 경기였던 29일 대구 삼성전에서도 4이닝을 소화하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다. 3이닝 4실점(2차잭)으로 무너졌다.

올 시즌 19경기 2승 4패 평균자책점 5.31이다. 부상 없이 19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규정 이닝도 채우지 못했다. 총 84⅔이닝을 소화하는데 그쳤다. 피안타율은 0.291, 이닝당 출루허용률도 1.65로 굉장히 높다.

결국 롯데는 교체를 하기로 결정했다. 대체 외국인 선수를 빠른 시일 내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