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이재욱, 정소민 과거 알게 돼..꼭 안아주며 "따뜻하지"

황수연 기자 / 입력 : 2022.07.24 21:57 / 조회 : 3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환혼' 방송 화면 캡처
장욱이 무덕을 안아주었다.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는 무덕(정소민 분)의 과거를 알게 된 장욱(이재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욱은 박진(유준상 분)은 이선생(임철수 분)과 이야기하는 것을 엿들었다. 박진은 "죽은 강객주는 실력이 높긴 했지만 큰 병을 얻어 죽음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굳이 살수를 보내 없앨 이유가 없습니다"라고 이선생에게 이야기했다. 이선생은 "원한을 샀을 수도 있지"라고 답했다. 이에 박진은 "아닙니다 우리가 그간 놓치고 있던 살수가 나온 이유가 있을 겁니다"라고 했다.

이어 박진은 "당시 낙수를 쫓을 땐 그저 실력을 과시하고 싶은 미친자로 여겼다"며 "그래서 낙수가 죽인 자들을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이선생은 "그럼 낙수가 죽인 자들이 진무가 환혼을 한 자들이란 말인가"라고 물었고 박진은 "정확히 말하면 환혼에 쓰이고 남은 자들일 겁니다"라고 답했다. 이선생은 "낙수는 조충의 딸이라 하였지. 그 어린아이를 데려다가 그런 살수로 썼다는 건가"라며 놀랐다.

이에 박진은 "부모의 원수를 갚는다 여기고 진무를 따랐을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송림이 낙수를 쫓기 시작하자 그 모든 것이 들키는 게 두려운 진무는 죽을 것을 알면서 그 아일 송림에 보냈을 거다"고 했다. 이를 모두 엿듣고 무덕이 낙수였던 시절의 과거를 알게 된 장욱은 무덕을 찾았다.

장욱의 집에서 일을 하고 있던 무덕에게 장욱은 갑자기 가서 안았다. 무덕은 "왜 이러냐"며 놀랐고 장욱은 "나 요즘 고생하잖아. 힘들어서 그래"라고 답했다. 무덕은 "따뜻하네"라고 했고 장욱은 "따뜻하지"라며 꼭 안아주었다. 장욱은 이선생이 "끔찍하게 쓰이다가 험하게 죽었구나. 낙수. 그 아이 인생이 참 추웠겠구나"라고 말했던 것을 떠올렸다.

황수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