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이재욱-신승호, 다리 위 핑크빛 맞대면..'음양옥 하트시그널'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7.23 08:20 / 조회 : 1109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 이재욱, 신승호가 다리 위에서 대면한다./사진제공=tvN 토일드라마 '환혼'
'환혼' 이재욱과 신승호의 설렘 가득한 맞대면 투샷이 공개됐다.

23일 tvN 토일드라마 '환혼'(연출 박준화, 극본 홍정은·홍미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하이퀄리티) 측은 장씨 집안 장자 장욱(이재욱 분)과 세자 고원(신승호 분)의 다리 위 맞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그동안 장욱과 세자는 서로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왔다. 특히 세자는 탄수법 등 실력보다 요행으로 자신을 이긴 후 송림 정진각에 입성해 술사로서 기세가 치솟고 있는 장욱의 승승장구가 못마땅하고 미덥지 않은 상황. 그런 가운데 장욱과 세자 사이 이전과 180도 달라진 달콤 설렘 가득한 분위기가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스틸 속 장욱과 세자는 자석의 N극과 S극이 서로를 끌어 당기 듯 어딘가로 향하고 있는데 두 사람의 손에 쥐어진 물건에 이목이 집중된다. 바로 장욱과 무덕이(정소민 분)가 나눠 가졌던 새알 증표, 음양옥인 것. 이와 함께 이어진 스틸에는 두근거리는 가슴을 안고 음양옥의 시그널이 이끄는 대로 따라가던 장욱과 세자가 다리 위에서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마주해 웃음을 자아낸다.

음양옥은 남녀가 하나씩 나눠서 지니면 사랑하는 마음이 깊어 진다는 진요원의 보물로 앞서 장욱은 음양옥으로 만든 새알을 무덕이에게 선물한 바 있다. 하지만 무슨 연유로 장욱이 무덕이에게 줬던 푸른옥을 세자가 갖게 됐는지 궁금증을 높이면서 장욱과 세자를 통해 밝혀질 음양옥의 비밀은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다.

'환혼' 제작진은 "장욱과 무덕이가 증표로 나눠가진 음양옥이 우기더기 로맨스와 설렘의 기폭제가 되어 극의 흥미를 높일 예정이니 지켜봐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23일 오후 11회가 방송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