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내 한계? 없어요..'크~'하는 진한 멜로 하고파" [인터뷰]

'외계+인' 1부 김태리 인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7.18 17:30 / 조회 : 15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의 배우 김태리가 18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된다.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2022.07.1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김태리(32)가 진한 멜로에 대한 욕심을 냈다. 지금 당장은 아니고, 언젠가는 '크~' 할 수 있는 진한 로맨스 연기를 하고 싶다고 웃었다.

18일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의 김태리가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태리는 고려 말에 권총을 들고 다니며 '천둥을 쏘는 처자'로 불리는 이안 역할을 맡아 연기했다.

김태리는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로 데뷔 후 하는 작품마다 모두 성공하며 흥행 타율 100%를 기록하고 있다. 영화는 물론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스물다섯 스물하나'까지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자타공인 최고의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어떤 작품 속 어떤 역할이든 제 옷처럼 입으며 소화하고 있다.

image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의 배우 김태리가 18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된다.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2022.07.1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태리의 매력은 어디일까. 그녀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김태리에게 직접 물었다. 김태리는 "한계가 없다. 하하하"라고 웃었다. 김태리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면 직업을 바꿔야 한다. 저는 제가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일을 하고 있다. 앞으로 제가 만날 수 많은 김태리가 기대 되고 여러분께 선물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image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의 배우 김태리가 18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된다.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2022.07.1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어 김태리는 한계 없이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가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정말 그런게 없다. 근데 요즘은 진한 멜로, 풋풋한거 말고 '크~' 하는 그런 멜로를 하고 싶다"라며 "지금 당장은 아니고, 제가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마음이 들면 해보고 싶다"라고 욕심을 드러냈다.

김태리표 진한 멜로드라마를 언제쯤 볼 수 있을지, 벌써 기대가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