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기준 "가족 같은 임원희, 연기 지망생들 위해 공청기 선물" [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60) 왕연기아카데미 원장-젠스타즈 대표 왕기준 인터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7.17 10:25 / 조회 : 1027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왕연기아카데미 원장 왕기준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서

'연기는 라인이다'라는 왕연기아카데미의 캐치프레이즈는 이런 그의 가치관과 지향점을 반영한 것이다. 입시 연기 중심의 기존 아카데미와 차별점이기도 하다. 매니지먼트 시스템에 따른 '스타 성장' 매커니즘을 꿰뚫고 있는 왕 원장은 아직 여물지 않은 신인 연기자나 연기 지망생에게 든든한 길라잡이 역할을 해줄 조력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인이나 연기 지망생들은 기획사들을 접하기도 쉽지 않아요. 그만큼 현장에 대한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죠. 때문에 본인이 현장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어떤 식으로 연기를 해야 할지 잘 모르는 게 많아요. 그걸 정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이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말 그대로 '라인을 잘 타야지' 진정한 배우가 되는 거죠. 물론 기본적인 소양도 있어야 하지만, 하고자 하는 열정이 더 중요해요. 포기하지 않고 같이 버티면 됩니다."

임원희, 윤해영, 임형준, 이주실 등 젠스타즈 소속 배우들도 왕 원장의 새로운 출발에 힘을 보탰다. 특히 임원희는 후배 연기 지망생들에게 쾌적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흔쾌히 공기청정기 6대를 쾌척했다고. 왕 원장은 "젠스타즈 식구들은 참 감사하게도 다 가족 같다"며 "다들 잘 챙겨준다. 필요하면 언제든지 후배들에게 좋은 얘기를 해주겠다고 하고 있다. 원생들이 좀 모이면, 배우들이 좋은 경험과 이야기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물론 아카데미 사업 준비하는 과정에서 어려운 점도 있었다. 무엇보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이 컸다. "코로나19로 (개원) 시기가 2년 정도 늦어졌어요. 직업적 특성상 연기는 대면으로 트레이닝을 하고 같이 공감하고 이야기를 해야 하니까요. 그래서 연기 교육 사업도 어느 정도는 비대면으로 할 수 있도록 커리큘럼을 만들어야 하지 않나 생각해서 준비하고 있어요."

-인터뷰③에 이어

image
왕연기아카데미 원장 왕기준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