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한보름, 등장부터 시선강탈 '매혹적 로비스트'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7.07 14:50 / 조회 : 3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배우 한보름이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에서 판도의 변화를 예고하는 강렬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 분에서 한보름은 관능적인 매력을 지닌 로비스트 '애니'로 완벽하게 변신, 심상치 않은 아우라를 발산하며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시켰다.

극 중 '애니'는 유력 인사들의 비자금을 세탁해주며 세를 불리는 골드맨 카지노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마카오 홍방(삼합회) 소속 로비스트로, 대기업 회장들을 쥐락펴락하는 중앙지검의 부장검사 윤병욱(허성태 분)마저 함부로 대하지 못하는 인물이다.

이날 한보름은 윤병욱을 비롯해 대검찰청 중수부장 홍상욱(박성근 분), 거대 조직 부경파 보스 양화(정만식 분)-양준(허동원 분) 등 카르텔의 중심에 선 자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여유로운 표정을 보이면서도 도도한 눈빛과 당당한 말투로 카르텔 멤버들을 압도, 그들이 현재의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은 삼합회에서 도와주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며 자극해 카르텔과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처럼 한보름은 짧은 등장에도 자신만의 색으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애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특히, 그의 존재로 인해 삼합회라는 거대한 세력이 움직이기 시작했음을 짐작하게 해, 앞으로 '애니'로 인해 전개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이목을 모으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