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병기 앨리스' 김태훈 "빌런이 웃으며 나오는 눈물 나도 신기"[인터뷰①]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7.07 12:20 / 조회 : 8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왓챠


배우 김태훈이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존재감 넘치는 악역을 소화한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김태훈은 7일 서울 여의도 위워크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

김태훈은 최근 공개된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역대급 빌런 연기로 시선을 모았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의문의 전학생이자 킬러 겨울(송건희 분)과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고등학생 여름(박세완 분)이 만나 범죄 조직에 쫓기는, 핑크빛인 줄 알았는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이틴 액션 로맨스.

김태훈은 '최종병기 앨리스'에서 국제적인 킬러 집단 컴퍼니에서 유일하게 자신에게서 달아난 최고의 인간 병기 겨울(박세완 분)을 집요하게 쫓는 인물 스파이시를 연기했다. 김태훈은 스파이시를 연기하며 광기 서린 눈빛과 디테일한 표정 연기 등으로 극의 풍성함을 더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태훈은 "작품을 보니 재미있었다. 일반 작품과는 달랐고 순간순간의 느낌들이 전형적이지 않은 모습이 있었고 나는 나오는 장면들이 제한적이라 고등학교 내 신들이 훨씬 대본 때보다 많이 재미있었다"라고 말했다.

김태훈은 "악역을 이전에도 한 적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극으로 가는, 정상적으로 보이지만 마음대로 느껴지는 대로 해도 되는 느낌의 캐릭터였다"라며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표현들도 재미있었고 새로운 역할의 모습이었다"라고 말했다.

김태훈은 자신을 향한 박세연의 극찬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에너지를 응축해서 힘을 갖고 절제되지 않아도 해서 환각상태이기도 하고 여러 상황에서의 감정들이 극과 극을 오가는 인물이라 카리스마는 크게 생각하지 않았다"라며 "왜 이 인물이 이렇게 할수 밖에 없었나를 찾아야 설득력이 됐기에 그 지점을 찾으려 했다"라고 답했다.

"앨리스와의 과거 장면에서도 그렇고 눈물이 계속 나온 적이 있었는데 웃으면서 나오는 눈물이었어요. 나도 신기했죠. 그런 감정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그렇게 표현된 것들이 과하기도 했고요. 저도 하면서 내 행동에 정당성이 있어야 하고 흉내만 내면 안되니까 이 역할도 표현으로만 추상적으로 전달되면 공감이 안 되기 때문에 잘 전달될 수 있을까에 대한 어려움이 있었고요. 그 지점은 감독님과 많이 이야기를 나눴어요. 한 사람으로서의 삶도 열받을 만 할텐데 왜 이렇게 행동을 앨리스가 했을까에 대해 '믿지 못한다'라고 생각했어요. 선생님으로서 어른으로서 애정하는 제자였으니까요. 널 위해 킬러로 키운건데 그런 행동이 믿어지지 않고 반감과 억울함으로 오겠다 라는 그런 생각을 했어요."

김태훈은 첫 대본을 받으며 느낀 점에 대해 "미친 사람처럼 앨리스에게 이야기하는 것들 등의 강렬한 것보다는 순화된 표현이 담겼다. 약간 거부감도 들수 있지만 나는 B급 정서나 그런 부분을 좋아하는 것 같고 재미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편집된 부분을 보니 과한 부분을 많이 편집하려는 모습은 보였고요. 여름과 이야기를 하면서 행동을 과하게 표현하는 신도 있고 협박을 할때도 그렇게 표현한 부분도 편집한 걸 보니 그 느낌과 정서를 표현하려고 하셨던 것 같아요."

-인터뷰②로 이어짐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