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코드쿤스트, 본업 버리고 효도 노동 돌입..요정귀 삼부자 포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7.07 08:13 / 조회 : 2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에서 코드쿤스트가 100여 년 역사가 쌓인 시골집을 찾았다. 세 쌍둥이라고 해도 믿을법한 '요정귀' 삼부자의 여름방학이 예고된 가운데, 남부럽지 않은 '천재 프로듀서'와 'S전자 연구원'도 2% 모자란 아들이 돼버리는 고강도 '효도 노동'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코드쿤스트 삼부자의 여름방학이 공개된다.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에서는 코드쿤스트가 100년 가까이 자리를 지켜온 시골집을 찾아 눈길을 끈다. 무려 "고조할아버지부터 할아버지, 아버지도 여기서 태어나고 자라셨다"며 한국 전쟁보다 오래된 집의 역사를 들려줬다.

코드쿤스트는 본업이 아닌, 일바지에 밀짚모자를 쓴 시골 요정의 비주얼로 변신해 미소를 자아냈다. 바로 아버지, 동생과 함께 보낼 여름 방학을 위한 채비였다. 삼부자는 '요정귀'와 판박이 웃음소리는 물론 '웃수저' 입담까지 붕어빵처럼 닮아 마치 코드쿤스트가 3명 있는 것 같은 효과를 자아내며 보는 내내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름 냄새 가득한 시골의 정취와 "저에게 추억이 서린 장소"라는 그의 애정 어린 이야기는 저마다의 추억을 공유하는 힐링의 시간을 예고했다. 특히 앨범 속 어린 시절을 보며 가족이기에 가능한 '팩폭' 토크가 포착됐다. 뚝딱이부터 도비까지 귀 큰 캐릭터는 죄다 닮은꼴로 섭렵한 코드쿤스트의 외모가 유전임이 밝혀지며, 3대째 내려오는 불만의 물꼬가 트였다는 후문.

또한 코드쿤스트가 정신줄 가출(?)이 의심되는 기절 상태 모습도 공개됐다. 시골집의 필수 코스 '효도 노동'에 기력을 빼앗긴 것. 국내 힙합을 휩쓰는 '천재 프로듀서' 형과 능력자 'S전자 연구원' 동생이지만 시골집에서는 영 시원치 않은 2% 부족한 일꾼이 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코드쿤스트가 3년 사이 세상을 떠난 할아버지, 할머니를 향한 진심을 뒤늦게 전했다. 그는 산소 앞에서 눈을 감고 한참을 떠나지 못하는가 하면 "마음의 짐이 많아"라고 털어놓아 무슨 사연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