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러브 앤 썬더' 오프닝 38만..MCU 최저 에그지수 78%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07.07 08:32 / 조회 : 811
  • 글자크기조절
image
마블영화 '토르:러브 앤 썬더'가 개봉 첫날 38만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다만 관람평이 좋지 않아 흥행세가 얼마나 지속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7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토르:러브 앤 썬더'는 개봉 첫날 38만 2201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그간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켜왔던 '탑건:매버릭'은 이날 10만 927명이 찾아 2위에 올랐다. '헤어질 결심'과 '범죄도시2'는 각각 3만 3567명과 1만 4017명이 찾아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토르:러브 앤 썬더'는 7일 오전8시 기준 영진위 예매율 집계에서 61.2%로 압도적인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팬덤이 두터운 마블영화 답게 이번 주말까지 '토르:러브 앤 썬더' 1위 질주는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토르:러브 앤 썬더'는 영화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고 특히 불호가 많아 N차 관람으로 흥행세가 2주차까지 꾸준히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실제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이 평가하는 CGV 에그지수에 따르면, '토르:러브 앤 썬더'는 개봉 첫날 85%로 출발해 이튿날인 7일에는 78%로 떨어졌다.

이는 역대 MCU 중 가장 낮은 에그지수를 기록했던 '이터널스'와 같은 기록이다. 문제는 '토르:러브 앤 썬더'는 개봉 이틀째에 이 같은 에그지수를 기록해 더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이는 개봉 첫 주말까지는 마블영화 팬덤이 의리로 '토르:러브 앤 썬더'를 보겠지만 2주차부터는 드랍율이 클 수 있으리란 분석이다.

과연 '토르:러브 앤 썬더'가 얼마나 많은 관객을 이어갈지, 이미 입소문이 강하게 일고 있는 '탑건:매버릭'이 다시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설 수 있을지, 7월 초 극장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