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썸' 박솔미 "육아 후 연기 복귀, 오감에 충실한 선택"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7.06 16:13 / 조회 : 529
  • 글자크기조절
image
핸썸 / 사진=영화 스틸컷
배우 박솔미가 육아 후 오랜만에 연기 현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핸썸'의 언론, 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동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현준, 박솔미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핸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형사 노미남(신현준 분)이 어느 날 교통사고로 뇌에 충격을 받은 나머지 자신이 아이돌급 꽃미남이 됐다는 착각에 빠진 자뻑 코미디 영화. 박솔미는 비밀을 감추고 있는 사연 있는 미용사 아리 역을 맡아 신현준과 로맨스 호흡을 펼친다.

이날 박솔미는 "작품을 선택할 때 캐릭터에 대한 도전이나 작품의 메시지 등 여러 이유가 있다. 근데 '핸썸'은 오감에 충실했다. 단순히 대본을 보고 재밌었고, 신현준 배우님만의 코미디도 현장에서 보고 싶었다. 또 가장 중요한 건 오랫동안 육아를 하다 보니까 연기 현장이 그립기도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 자체가 무게감 있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건 아니지만 힘든 시기에 아무 생각 없이 편하게 재밌게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힐링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현준 또한 "시나리오가 재밌었고,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또 상대 배우가 박솔미 배우님이라는 말에 너무 좋았다. 감독님과도 처음 미팅했을 때 좋은 느낌을 받아서 재밌게 촬영했던 영화"라며 "이 영화는 좀 가볍게 웃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