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박병은, '서예지의 남자' 본격 행보 시작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7.06 13:18 / 조회 : 559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수목드라마 '이브'의 서예지, 박병은./사진제공=tvN '이브'
'이브' 서예지와 박병은의 성당 언약식이 포착돼 관심을 높인다.

6일 tvN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 극본 윤영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1회 방송을 앞두고 이라엘(서예지 분), 강윤겸(박병은 분)의 성당 언약식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회차에서 이라엘은 자신의 친모를 살해한 한소라(유선 분)의 인생을 파멸시키기 위해, 그녀를 이혼시키고 기업 LY의 안주인이 되고자 했다. 이에 라엘은 강윤겸에게 숨겨진 여자는 싫다며 자신의 바람을 전했고, 윤겸은 라엘을 위해 아내 소라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이에 10회 말미, 라엘은 소라의 이혼이 가시화되자 가족사진을 손에 꼭 쥐고 분노의 눈물을 떨궈 다음 행보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공개된 스틸 속 윤겸은 라엘의 손을 꽉 쥔 채 성당에 들어선 모습. 그 어느때보다 단단하고 단호해 보이는 윤겸과 달리, 라엘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이어진 스틸 속 윤겸은 언약식의 증표로 라엘의 손에 반지를 끼워주고 있는데, 그런 그의 조심스러운 손길에서 라엘을 향한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반면 라엘은 윤겸의 사랑에도 불구하고, 부모의 복수를 위해 마음을 다잡고 있는 상황. 이에 서로 다른 감정을 품은 라엘과 윤겸의 위태로운 언약식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브' 제작진은 "오늘(6일) 라엘과 윤겸의 관계가 공식화된다. 동시에 윤겸과 소라의 이혼 소송이 시작되며, 이들 사이에 걷잡을 수 없는 운명의 소용돌이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6일 오후 11회가 방송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