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백서후, 코믹 감초 연기 '웃음 치트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06 11:13 / 조회 : 33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백서후가 서인국의 숨은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백서후는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연출 고재현·윤라영, 극본 박혜진)에서 조나단 역으로 출연해 사건 해결에 힘을 보태는 활약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나단은 남한준(서인국 분)의 수사를 도와 '미남당'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했다.

남한준이 자신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운 경찰청 부장 정청기(권혁 분)을 협박하려는 순간, 조나단은 경찰이 온 것을 먼저 알아차리고 재빨리 '미남당' 팀원들에게 알렸다.

이어 조나단은 무당으로 변신해 굿으로 위기 상황을 모면하려는 남한준을 위해 안 보이는 곳에서 굿 효과음을 내면서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했다.

이후 정청기의 진술을 받아내기 위해 팀원들과 함께 놀이공원을 찾은 조나단은 "꿈과 환상의 나라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당신을 위한 최고의 선택, 아주 나이스"라고 재치 있는 대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시무룩한 남한준에게 "범인 플렉스가 아니라, 신상 플렉스 중이셨어요?"라고 말을 건네 분위기를 풀어주는 활약으로 재미를 배가했다.

이처럼 백서후는 조나단이라는 맞춤 옷을 입은 듯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더욱 즐겁게 만들고 있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 안에서 백서후는 '미남당'의 웃음과 환기를 담당하고 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