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16강 호재?... 한국 WC 상대 핵심 MF 성폭행 혐의 가능성↑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7.06 11:00 / 조회 : 3561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나 대표팀의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 /AFPBBNews=뉴스1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 대표팀에 호재가 될 수도 있는 소식이다. 본선 상대인 가나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가 유력한 성폭행 혐의자로 떠오르고 있다.

영국 언론 BBC는 6일(한국시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한 이국 선수가 북런던에서 성폭행 혐의로 4일 체포됐다"면서 "이 선수는 또 다른 여성을 상대로 벌인 두 건의 추가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런던 경찰 당국에 따르면 이 선수의 나이는 29세로, 이름은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런데 현지에서는 초범이 아니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지난해 4월과 6월, 각각 다른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벌인 혐의까지 받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출전을 앞둔 국가대표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만약 추가 성폭행 혐의마저 유죄로 확정될 경우, 당분간 축구 선수 생활을 이어나가는 게 힘들 수도 있다.

아직 이름은 알 수 없지만 현지에서는 토마스 파티(29)를 유력한 혐의자로 보고 있다. 토마스 파티는 북런던을 연고로 하는 클럽 아스날의 미드필더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의 크리스 휘틀리 기자는 5일 SNS를 통해 "토마스 파티가 아스날의 독일 프리시즌 투어에 합류하지 않았다. 그는 현재 런던에 있다"고 전했다.

파티는 2012년 프로 생활을 시작한 뒤 2015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에서 뛰었다. 이후 아스날로 이적해 현재까지 북런던에서 활약 중이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에도 호재가 될 수 있다. 바로 토마스 파티의 국적이 가나이기 때문이다. 한국은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함께 H조에 속해 있다. 파티는 가나 대표팀의 핵심 전력으로 위협적인 존재다. 향후 파티의 거취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image
아스날에서 뛰고 있는 토마스 파티.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