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유지태 앞 자존심 지킨 일화 공개 시청자 웃음 [돌싱포맨]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06 09:21 / 조회 : 338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그맨 김준호가 독보적인 입담으로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채웠다.

김준호는 5일 오후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과의 티격태격 케미로 즐거움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자신의 집을 찾은 슈퍼주니어 김희철, 소녀시대 효연, 씨스타 소유가 털어놓는 '아이돌의 비밀'에 관심을 보였다.

이도 잠시, 김준호는 인원이 많으면 데뷔 연차대로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을 구분한다는 소유의 말에 "이거 자존심 상하는데"라며 자신의 일화를 털어놓기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 비행 시 일반석을 탄 김준호는 같은 비행기의 비즈니스석에 유지태가 탑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내릴 때 마주치는 것보다 내가 가서 먼저 인사하자"라는 생각으로 그를 찾아가 "나 원래 비즈니스인데"라고 자신의 자존심을 지킨 이야기를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김준호는 '돌싱포맨' 멤버들과 함께 개그맨 황제성, 김용명이 있는 강재준의 집을 방문했다. 집안 곳곳을 둘러보던 김준호는 "자가야?"라고 물었고, 그렇다는 강재준의 대답에 부러움의 눈길을 보내기도. 자신은 전세라고 밝힌 김준호의 말을 시작으로 갑자기 '돌싱포맨' 멤버들의 자가 논쟁이 벌어져 웃음을 안겼다.

이 밖에도 김준호는 "왜, 안 되냐?"라며 자신과 김지민의 열애 사실에 놀랐다는 황제성, 김용명의 이야기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 또한 김준호는 "(김준호, 김지민) 저 둘이 뽀뽀했다고 생각하니까"라며 말을 아끼는 황제성의 설명에 가만히 미소를 보이다가도, 이내 두 사람이 뽀뽀를 했냐는 질문에 "당연하지"라고 답해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특히 김준호는 김용명의 짠돌이 이야기에 갑자기 이상민을 언급, 최근 있었던 김희철의 비데 일화로 일촉즉발의 상황을 연출했다. 김준호는 "형이 좀 빈대를 사방에서 붙으니까"라며 이상민과의 콩트에 더 큰 불씨를 지폈고,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기도. 김준호의 말 한마디로 상황은 쑥대밭이 됐고, 그와 이상민의 콩트는 보는 이들에게 빅 재미를 선사했다.

김준호는 본 투 비 뼈그맨의 본능을 발동, 독보적인 예능감을 과시하며 개그 본좌의 저력을 확실히 보여줬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10분.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