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X가비, 시구→조개구이 먹방..힐링 데이트[갓파더][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7.06 08:55 / 조회 : 42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갓파더'
'갓파더'가 마지막까지 웃음과 감동이 가득한 가족 이야기로 뜨거운 안녕을 고했다.

지난 5일 방송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선 누나의 생일 파티는 물론, 딸의 시구 현장에 같이 가는 등 특별한 일상을 보내는 가족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조나단은 김숙을 위해 '아프리카'식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서울 여의도의 KBS 건물 로비에서 레드 카펫과 풍선으로 오히려 김숙을 당황시켰던 조나단. 이후 김숙을 자신이 아는 '아프리카 레스토랑'으로 안내해 본격적인 '아프리카' 음식과 생일 파티를 즐겼다. 이 순간은 2.8%(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을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경신했다.

또한 조나단은 "아프리카 문화권에서는 춤을 춰야 한다"며 김숙과 한바탕 댄스 타임을 진행했다. 레스토랑에 있던 손님들도 김숙과 조나단 주변에서 흥겹게 춤을 춰 특별함을 더했다.

조나단은 김숙에게 진심을 담은 손 편지까지 건네 눈길을 끌었다. 직접 손 편지를 읽은 조나단은 "가족관계증명서는 제가 가지고 있으니 우린 계속 남매다"며 재치 있는 말로 웃음을 유발했다. 김숙 또한 조나단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감동이다.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됐다"고 밝혔다.

강주은과 가비는 시구부터 월미도 데이트까지 특별한 데이트 시간을 보냈다. 강주은은 시구로 인해 긴장한 가비의 식사를 챙겨주면서 딸을 살뜰히 챙겼다.

특히 가비는 시구를 하러 가는 도중 연예인들과 있었던 일화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송은이와 김숙을 한 방송에서 만나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던 가비. 또한 이효리에게는 손 편지를 받았단 이야기를 전해 강주은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더불어 가비는 "프로그램 종료 후 잘했다고 칭찬 해준다"고 이용진과의 사연까지 공개했다.

조나단은 '갓파더' 스튜디오에서 이를 듣고 가비와 박명수와의 친분을 드러내며 "(박명수를) 아버지라고 부른다. 라디오를 같이 하는데 너무 재밌다"고 자신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후 야구장에 도착한 강주은과 가비. 강주은의 응원을 받아 가비는 완벽히 시구를 해냈다. 그는 야구장을 떠난 후 월미도의 한 조개구이 집에서 식사를 하며 "엄마가 같이 와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강주은과 우혜림 그리고 가비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갓파더' 스튜디오에 출연한 강주은은 자신의 딸들과 함께한 '199일'의 시간들을 보며 "짠하다"고 애틋함을 보였다. 이와 함께 강주은은 "손주까지 보게 되고 여러분들(MC들)도 뵙게 돼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강주은과 MC석에 등장한 조나단은 "앞으로도 얘기하고 더 많이 귀찮게 하겠다"며 김숙을 향한 애정 섞인 투정을 드러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