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온실 속 '독'을 감춘 화초 같은 '은혜수' 첫 스틸 공개 [아다마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06 00:34 / 조회 : 40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서지혜가 오는 27일 첫 방송될 드라마 '아다마스'에서 집안의 파멸을 고대하는 며느리로 색다른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 연출 박승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계부를 죽인 친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진범을 찾는 형, 그리고 살해 증거인 아다마스를 찾는 동생. 둘이자 하나인 쌍둥이 형제의 진실 추적기.

서지혜는 이 드라마에서 한국병원 병원장 무남독녀 외동딸이자 굴지의 대기업 해송그룹의 며느리로 온실 속의 화초처럼 곱게 자란 인물 은혜수를 연기한다. 해송그룹 차남과 뜨겁게 사랑했지만 그가 불의의 사고로 사망, 사랑을 잃은 슬픔을 치유하기도 전에 장남인 권현조와 결혼을 하게 된 비운의 사연을 지녔다.

애정 없는 결혼을 이어가던 그의 삶이 독으로 가득 찰 수밖에 없는 것도 당연지사, 순진무구했던 은혜수는 해송그룹의 며느리로 사는 날이 길어질수록 집안에 품은 냉소와 독기도 점점 심해진다. 그러던 찰나 하우신(지성 분)을 통해 해송그룹에 복수할 기회를 포착하게 되지만 그의 조력자가 될지 혹은 이를 이용한 새로운 판을 짜게 될지 미스터리한 그녀의 행보가 의구심을 키울 조짐이다.

인생의 여러 변곡점을 겪으며 변화하는 캐릭터를 보여줄 서지혜의 연기에도 호기심이 쏠린다.

또한 함께 공개된 스틸 속 은혜수에게선 아름답고 고아하지만 쉽게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가 느껴진다. 의미 없는 일상에 지쳐버린 히스테릭한 눈빛은 타인의 향한 높은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화려한 옷차림을 하고 바닥을 응시하는 시선은 공허함이 물씬 묻어나와 그녀가 가진 상처의 깊이를 체감케 한다. 가시를 세운 채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은혜수의 서사가 궁금증을 모은다.

'아마다스'는 오는 27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