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PD "광고인 비하 발언 죄송..앞으로 주의할 것" 사과

양천구=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7.05 15:13 / 조회 : 471
  • 글자크기조절
image
남규홍 PD /사진제공='나는 솔로'
'나는 솔로' 남규홍 PD가 9기 인터뷰 도중 광고기획자를 상대로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했다.

SBS플러스, ENA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방송 1주년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앞서 방송된 '나는 솔로'에선 9기 여성 출연자 옥순(가명)은 "전 세계에서 제일 큰 광고회사에 다닌다. 다양한 외국기업의 광고주를 갖고 있다"라며 P그룹 광고기획자(AE·Account Executive))라고 밝혔다. 이에 남규홍 PD는 "AE가 어떻게 보면 따까리지 않나"라고 말했고, 자막에는 '따까리'라는 말 대신 '심부름꾼'이라고 사용돼 논란이 됐다.

남 PD는 먼저 "우리 프로그램의 숙명이다. 출연자가 좋은 분들이 많이 모여 사랑받아야 하는데 간혹 어떤 장벽에 부딪힐 때가 있다. 우리가 최대한 어떤 업적이나 장치가 있을 수 없다. 제작진의 노하우나 고뇌가 함께 가는 부분이라서 우선 순위로 사전 미팅에서부터 신경쓰고 있다. 항상 이중, 삼중으로 체크해야 하는 부분이다. 최대한 잘 하려고 하고 있고 방법은 없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사전 미팅을 하다 보면 엄숙하고 딱딱한 분위기라서 제작진이 과하게 제스처를 하거나 농담하는 게 있다. 이게 시청자분들을 불쾌하게 할 수 있을 거 같았다. (실제 방송 프로그램에) 길게 나갈 줄 모른다"라며 "내가 광고인들에게 잘못한 건 인정한다. 앞으로 주의하고 신중하게 처신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