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냄새 이효리' 심달기, 구교환X이옥섭과 특별한 인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7.05 10:21 / 조회 : 3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배우 심달기가 배우 겸 감독 구교환, 이옥섭 감독의 숏필름 '사람 냄새 이효리'에 참여하며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연출 김태호, 김훈범, 강령미/ 작가 최혜정/ 제공 티빙(TVING)) 10, 11회에서는 심달기가 숏필름 '사람 냄새 이효리'에 참여해 이효리, 구교환, 이옥섭, 홍시영(기리보이)과 함께한 촬영 비하인드부터 GV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그려졌다.

단편영화 '세마리'로 인연을 맺었던 구교환, 이옥섭 감독과 다시 한번 작품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심달기는 극 중 내성적이지만 할 말은 다 하는 막내 '심달기'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애드리브로 이어 나가는 리허설에서도 이효리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신선한 케미를 선보이는가 하면 갈등 씬에서는 짧은 시간 안에 완벽히 연기에 몰입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이에 심달기와 함께 호흡을 맞춘 이효리는 눈물을 흘리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지난달 진행된 '사람 냄새 이효리' GV에서는 배우 겸 감독 구교환이 "영화가 1초에 24프레임이잖아요, 이 친구는 그 24개의 무드가 다 달라요"라며 심달기 만이 가지고 있는 다채로운 표현력을 언급하기도. 이어 심달기는 "저한테 2022년도의 기억은 '사람 냄새 이효리'일 것 같다. 인상적인 작업이었다"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소감을 전했다. 이를 증명하듯, '서울체크인'을 통해 '사람 냄새 이효리'가 공개된 후 시청자들은 "작품마다 분위기가 다르다", "볼 때마다 새로운 얼굴인 것 같다", "심달기 연기 진짜 잘한다. 자주 봤으면 좋겠다" 등 심달기를 향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심달기는 올해 2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에서 가정폭력에 노출된 소년범 '서유리' 역으로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화제를 모았고, 최근 종영한 tvN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정은희'(이정은 분)의 어린 시절을 맡아 첫사랑에 빠진 고등학생의 감정을 생생히 전달했으며, '사람 냄새 이효리'를 통해 유니크한 매력을 선보이며 상반기를 꽉 채웠다.

한편, 심달기는 올 하반기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와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으로 활발한 행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