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수지·정은채 패션 스타일 화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07.05 09:43 / 조회 : 1281
  • 글자크기조절
image
호평을 받고 있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수지와 정은채의 남다른 패션 스타일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5일 쿠팡플레이는 수지와 정은채의 패션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

수지가 분한 '안나'와 정은채가 분한 '현주', 두 인물의 극명하게 대비되는 패션 스타일이 매주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먼저 거짓말로 이름, 학력, 가족 등 과거 '유미' 시절의 모든 것을 뒤바꾸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는 '안나'는 차분하면서도 화사한 톤의 색상과 고급스러운 소재의 의상으로 우아한 매력을 발산한다. 이는 대학교 인기 교수이자 명예와 권력을 손에 넣으려는 벤처기업의 대표 '지훈'(김준한)의 아내로 살아가는 '안나'의 품격 있는 인생을 단번에 보여준다. '안나'를 통해 150벌에 달하는 의상을 입었다는 수지는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유미'와 우아한 삶을 살게 되는 '안나', 인물이 처한 상황과 삶의 변화를 각기 다른 의상을 통해 시각적으로 완벽하게 표현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더해주었다.

image
반면 태생부터 가진 게 많은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살아가는 '현주'의 패션은 과감하고 비비드한 색상과 화려한 패턴을 특징으로 한다. 과거 유학 시절 유명한 파티 걸이었던 그녀의 외향적인 성격은 물론, 배려도 악의도 없이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가감 없이 표현하는 캐릭터의 성향이 의상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는 것.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강렬한 패션은 '현주'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극 중 미묘한 긴장 관계를 형성하는 '안나'와 전혀 다른 스타일링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안나' 마지막 5,6화는 7월8일 오후8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