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캉스' 김지민 "반려견, ♥김준호 너무 좋아해 오줌 싼다" 폭소[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7.05 09:03 / 조회 : 28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ENA PLAY,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방송 캡처
'스캉스' 멤버들과 김지민, 강남이 유쾌 상쾌한 여름 MT로 채널을 고정시켰다.

지난 4일 ENA PLAY, MBN 방송된 '호캉스 말고 스캉스(이하 스캉스)' 7회에서는 인천 을왕리 'T 리조트'를 제대로 즐기는 예지원, 소이현, 소유, 김지민, 강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기 굽기 내기가 걸린 미니 축구의 승부가 결정됐다. 몸싸움까지 마다치 않는 치열한 접전 끝에 예지원과 강남이 우승을 거머쥐며 소이현, 소유, 김지민이 저녁 바비큐를 담당하게 됐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소유, 김지민, 강남은 저녁 시간 전 인천 을왕리 'T 리조트'의 '펫 파크'를 찾았다. 반려인 취향 저격에 안성맞춤인 '펫 파크'에 입성한 세 사람은 완벽하게 갖춰진 시설에 눈을 떼지 못했다. 이후 이들은 각자 반려동물의 개인기를 자랑하기 시작, 강남은 반려견의 개인기로 "복수하기"를 꼽아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소유는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음에도 반려묘 '아띠'를 키우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지민과 강남이 '아띠'가 자신을 닮아 얌전하다는 소유를 놀리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재미를 더했다. 이어 김지민은 "(반려견) 나리가 준호 선배님만 보면 정말 거짓말 안 하고 너무 좋아서 오줌을 싸"라고 자신의 반려견과 김준호의 화기애애한 사이를 밝혀 폭소를 불러왔다.

그런가 하면 예지원과 소이현은 하늘과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T 리조트'의 루프탑으로 걸음을 옮겼다. 두 사람은 가슴속까지 뻥 뚫리는 전망에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소이현은 "왜 이런 걸 이제야 하게 됐는지 모르겠어"라며 '스캉스'를 촬영하며 느낀 점을 고백하는 것은 물론 배우로서의 고민을 선배이자 언니인 예지원에게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뿐만 아니라 예지원은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냐는 질문에 "될지 모르겠는데 위로자? 그냥 재미있게만 봐줘도, 채널만 안 돌려줘도 감사하지"라고 말하기도. 소이현 또한 "내가 나이가 많이 들어도 사람들한테 좋은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렇듯 두 배우의 진솔한 대화는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드디어 찾아온 저녁 바비큐 시간, 승자의 여유를 만끽하던 예지원과 강남은 '식초주' 벌칙이 걸린 '몸으로 말해요' 게임에서 참패하는 굴욕으로 폭소를 안겼다. 여기에 강남은 이상화와의 부부 통장 관리를 묻는 김지민의 질문에 "합치자고 제안했지만, (아내 이상화가) 내 통장을 보고 괜찮아"라고 했다는 웃픈 일화를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마지막 날까지 인천 을왕리 'T 리조트'를 만끽하는 예지원, 소이현, 소유, 김지민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안겼다. 소이현과 소유는 물멍 때리기에 나섰고, 예지원은 바다가 보이는 숲에서 모닝 요가를 하기도. 이 밖에도 여름 스포츠를 즐기는 '스캉스' 멤버들의 모습은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제트보트를 타던 김지민은 소이현과 함께 '물미역'을 연상케 하는 몰골로 폭소를 자아냈다. 끝없는 수난 시대를 겪은 김지민은 "스캉스라며, 스위트하다며"라고 울부짖어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제대로 저격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