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정경미, 등에 선명한 부항 자국 "관리하는 여자" [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7.04 14:36 / 조회 : 3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정경미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경미가 건강 관리 중인 근황을 전했다.

정경미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리하는 여자. 뱃고동은 부웅. 과메기는 포항. 등에는 부항"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등이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있는 정경미의 뒷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정경미의 등에는 선명한 부항 자국이 남아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아프지 마세요", "등에 입체적인 도트무늬 헤나 하셨네요"라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정경미는 2013년 개그맨 윤형빈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