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 정원 "밀리언셀러, 부담보다는 자양분"

서대문=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7.04 12:01 / 조회 : 388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엔하이픈(ENHYPEN) 정원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콘서트홀에서 열린 미니 3집 'MANIFESTO : DAY 1'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엔하이픈의 이번 앨범 'MANIFESTO : DAY 1'은 어른들이 정의한 성공에 의구심을 품게 된 일곱 소년이 ‘더 이상 타인이 시키는 대로 살지 않고, 스스로 답을 찾겠다’고 결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2022.07.04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엔하이픈(ENHYPEN, 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이 미니 3집 'MANIFESTO : DAY 1'과 타이틀곡 'Future Perfect (Pass the MIC)'로 컴백, 반항적인 이미지로 파격 변신했다.

엔하이픈은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미니 3집 'MANIFESTO : DAY 1'(매니페스토 : 데이원) 발매 및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엔하이픈은 6개월 만에 컴백,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Future Perfect (Pass the MIC)'(퓨처 퍼펙트)로 활동한다.

정원은 데뷔 1년도 지나지 않아 '밀리언셀러'에 등극한 것에 "부담도 있지만 이번 앨범에 저희가 자신이 있다. 부담감이 긍정적인 원동력으로 작용한 것 같고 더욱 힘내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희승은 "부담감보다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엔진분들, 대중분들이 저희의 퍼포먼스를 봐주신다는 것 자체로 자신감을 갖게 하는 것 같다. 저희의 작업물에 자양분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image
그룹 엔하이픈(ENHYPEN) 희승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콘서트홀에서 열린 미니 3집 'MANIFESTO : DAY 1'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엔하이픈의 이번 앨범 'MANIFESTO : DAY 1'은 어른들이 정의한 성공에 의구심을 품게 된 일곱 소년이 ‘더 이상 타인이 시키는 대로 살지 않고, 스스로 답을 찾겠다’고 결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2022.07.04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엔하이픈은 이번 활동에서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관객과 호흡해 뜻깊다. 정원은 "음악방송을 통해 엔진 분들을 만나는 게 이번이 처음인데 가능한한 많은 엔진 분들을 만나는 게 목표이고 엔하이픈 잘한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했다. 선우는 "저희의 솔직한 고민을 담았으니 엔하이픈이 많이 성장했다는 걸 느꼈으면 좋겠다"고, 성훈은 "글로벌 K팝 라이징 스타로 보이게끔 저희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ANIFESTO : DAY 1'은 어른들이 정의한 성공에 의구심을 품게 된 일곱 소년이 '더 이상 타인이 시키는 대로 살지 않고 스스로 답을 찾겠다'라고 결심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Future Perfect (Pass the MIC)'와 'WALK THE LINE'(워크 더 라인), 'ParadoXXX Invasion'(패러독스 인베이전), 'TFW (That Feeling When)'(댓 필링 웬), 'SHOUT OUT'(샤우트 아웃), 'Foreshadow'(포어쉐도우)까지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Future Perfect'는 국내 K-팝 신에서는 생소한 시카고 드릴 장르로, 스스로의 의지대로 새로운 미래를 그려 갈 일곱 소년이 동세대에게 '먼저 앞으로 나아갈 테니, 함께 가자'라고 선언하는 곡이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