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서동민-현대건설 김연견, 16일 백년가약... 스포츠부부 탄생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7.04 10:07 / 조회 : 2214
  • 글자크기조절
image
SSG 서동민(왼쪽)-현대건설 김연견 부부. /사진제공=SSG 랜더스
또 하나의 스포츠스타 부부가 탄생한다. 이번엔 야구와 배구의 만남이다.

SSG 랜더스는 4일 "서동민(28)이 오는 16일 오후 6시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메리빌리아에서 신부 김연견(28) 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전했다.

2014년 SSG의 전신인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서동민은 올 시즌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3일까지 14경기에 등판한 그는 1승 1패 4홀드 평균자책점 1.20을 기록 중이다.

신부 김연견 양은 국가대표 출신의 여자프로배구 리베로 선수이다. SSG는 "프로선수라는 공통된 직업을 가진 두 사람은 오랜 연애 끝에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서동민은 구단을 통해 "결혼식이 얼마 남지 않아 설레기도 하고 기대된다. 앞으로도 상대를 배려하고 또 서로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부가 되겠다""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image
SSG 서동민(왼쪽)-현대건설 김연견 부부. /사진제공=SSG 랜더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