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정정용 감독, “고비를 넘기지 못해 아쉽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7.03 22:17 / 조회 : 2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목동] 박주성 기자= 정정용 서울이랜드 감독은 이번에도 웃지 못했다.

서울이랜드는 3일 오후 8시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에서 전남드래곤즈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결과로 서울이랜드는 승점 1점을 추가하며 리그 7위로 올라섰다. 전남은 9위다.

경기 후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우리가 약속한 전략을 쓰는 부분은 좋았다. 득점까지 만들어줬다. 하지만 이 고비를 넘겼으면 했는데 아쉬운 부분이 있다. 마지막 끝까지 지키지 못한 건 아쉽지만 그래도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이랜드는 앞서는 상황 예상치 못한 퇴장이 발생하며 무너졌다. 정정용 감독은 “동률이가 공격수다보니 득점을 향한 집중력이 과했던 것 같다. 그건 이겨내고 냉정해야 할 부분이다. 괜찮다. 아쉽긴 하지만 선수 입장에서 자신감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정문의 수비 활용에 대해서는 “문제는 여러 가지를 준비하지만 선수들이 힘든 부분, 바뀌는 부분이 생겨 갑작스럽게 수비에 넣었다. 들어가기 전 그런 상황이 생길 수 있으니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했다. 막판에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줘 공격 쪽에서 다양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제 서울이랜드는 광주를 상대한다. 정정용 감독은 “우리가 쉬는 타이밍이고 광주가 주중 경기가 있다. 우리는 광주한테 2패를 했다.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멘탈적인 부분을 준비해야 한다. 흐름은 좋아 자신감을 되찾아야 한다. 그 시간의 선수단 변화가 있을 수 있다. 다음 주에는 다친 선수들이 돌아온다. 반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