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박진섭 감독, "김찬, 골 넣었으니 자신감 있게 해줘"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7.03 20:17 / 조회 : 295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부산아이파크 박진섭 감독이 김찬의 맹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부산은 3일 오후 6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에서 충남아산FC에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부산은 최하위를 탈출했다.

경기를 마친 박진섭 감독은 “날씨도 덥고 원정경기라 체력적으로 힘들 것이라 생각을 했는데 생각보다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 바뀐 선수들이 각자 자리에서 자기 몫을 해냈다. 그런 면에서는 앞으로 리그 운영에 도움이 될 것이라 본다”라고 총평했다.

원정 첫 승이다. 올 시즌 내내 홈에서만 승리가 있었을 뿐이다. 박진섭 감독은 승리의 요인으로 “수비가 좋았다. 수비적인 부분에서 많은 준비를 했다. 수비가 잘 되어야만 공격을 해서 이기든지 비기든지 할 수 있다. 오늘 무실점이 승패를 결정지었다”라고 설명했다.

골키퍼 구상민이 부상을 당한 건 뼈아프다. 부산은 골키퍼 쪽에서 전력 누수가 많다. 박진섭 감독은 “골키퍼 부상자가 많아 황병근을 데리고 왔다. 오늘 교체로 들어가서 충분히 잘해줬다. 안준수도 회복을 했다. 구상민의 상태를 체크하고 부상으로 못 나오면 안준수가 들어갈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최하위 탈출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박진섭 감독은 “성적도 중요하지만 오늘 무실점을 했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어쨌든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고 바뀐 선수들이 전술을 이해하고 있는 게 가장 큰 수확이다”라고 강조했다.

부임 후 다섯 번째 경기다. 부천FC전을 빼고는 모두 승점을 가져왔다. 박진섭 감독은 “선수들이 하려고 하는 의지가 돋보였다. 다섯 경기를 했다고 달라진다고 생각을 안 한다. 올 시즌 끝날 때까지 선수들과 바뀌는 부분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선수들과 준비를 잘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찬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친정팀’ 충남아산에 비수를 박았다. 안병준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라 부산 입장에서는 희소식이다. 박진섭 감독은 “김찬이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지만 골을 넣고 자신감이 많이 올라갔을 것이다. 자신감 있게 경기를 계속했으면 좋겠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