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vs송지효 '김종국 쟁탈전' 발발 "자꾸 이러면 유혈사태"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7.03 11:15 / 조회 : 5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런닝맨'에서 송지효와 전소민이 '김종국 쟁탈전'에 나선다.

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을 둘러싼 멍돌자매의 김종국 쟁탈전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집(gyp) 종국'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은 늦은 김종국 집들이를 진행하게 되면서 새로운 환경에서의 멤버 케미를 예고했다.

김종국의 짠내 나는 라이프를 직접 본 멤버들이 "돈 아껴서 어디에 쓰냐"고 질문하자 김종국은 "와이프가 생기면 와이프가 쓰면 된다"며 예비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전소민이 너(김종국)와의 관계를 생각한다"며 '야망 개구리' 전소민의 속내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예능 러브라인'으로 자리매김 중이던 송지효는 물병을 던지며 "턱도 없는 소리 마라"라며 불량 지효를 소환하며 전소민의 깨알 어필을 차단해 쟁탈전이 무마되는 듯 했지만 송지효가 자리를 비우자 '사랑 기회주의자' 전소민은 김종국에게 연애관에 대한 직설적인 질문을 하며 호시탐탐 그의 마음을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유재석은 "너 자꾸 이러면 유혈사태다"라며 전소민 말리기에 나섰는데, 전소민의 일방적인 러브라인인 '꾹민커플' 행보가 어떻게 전개될 지 주목된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