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소녀시대 윤아vs수영, 내 원픽은.."[이번주도 잘부탁해]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7.03 09:18 / 조회 : 9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EMA, 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최수영과 성동일이 남다른 '다정 케미'로 질투심(?)을 자아낸다.

4일 방송되는 ENA·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MC 성동일 고창석과 게스트 최수영이 논산의 전통주를 찾아간다.

앞선 녹화에서 성동일과 같은 드라마를 촬영하며 두터운 친분을 쌓은 최수영은 "선배님, 오늘 왜 이렇게 예쁘게 입고 오셨어요?"라며 성동일을 반가워했고,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손을 잡고 걷기 시작해 시선을 강탈했다. 최수영과 성동일은 해당 작품에서도 손을 꼭 잡고 다녔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이 어떤 역할로 극중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최수영은 이처럼 친밀한 관계인 성동일에게 장문의 감동 문자를 보냈지만 '무응답'에 상처받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최수영은 "작품을 하면서 '내 인생의 어른'을 만났다고 느낀 게 처음이어서 그런 문자를 쓸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답이 없으셔서..."라며 성동일을 물끄러미 바라봤고, 성동일은 "그게 아니라..."라며 당황했다.

상황 수습을 위해 애쓰던 성동일은 "나는 1번도 너, 2번도 너, 3번도 너야...소녀시대 5년 만에 정규 앨범 나옵니다!"라고 다급히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같은 소녀시대 멤버 임윤아와 작품을 찍고 있는 성동일은 최수영에게 "솔직히 말하지만, 윤아는 너한테 안 돼"라며 '원픽 고백'까지 날려 최수영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