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복귀골 쾅’ 김승대, “자만하지 않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7.02 21:42 / 조회 : 2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포항] 반진혁 기자= 김승대가 자만하지 않고 꾸준함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포항스틸러스는 2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치러진 울산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3위로 올라섰다.

이날 김승대는 멀티골을 터트리면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포항 복귀골로 부활을 위한 신호탄을 쐈다.

김승대는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동해안 더비라서 신경이 더 쓰인 것도 있다. FA컵에서 결과를 얻지 못했는데 올라갈 계기를 만든 것 같아서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승대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전북현대를 떠나 포항으로 복귀했다. 복귀골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끌어냈다.

이에 대해서는 “다른 팀에 있을 때도 포항 경기를 챙겨봤다. 언제든 복귀하더라도 잘 맞출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긴 시간 경기를 뛰지 못해 상태가 좋지 않아서 그러지 못했다”며 마음의 짐을 털어놨다고 언급했다.

김승대의 복귀골을 전 동료이자 가족인 손준호도 축하했다. SNS를 통해 함께 기뻐했다.

김승대는 “SNS를 하지 않아서 확인하지 못했다. 경기 후 영상통화를 통해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포항으로 복귀해 부활의 신호탄을 쏜 김승대의 시선은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김승대는 “팀을 잠시 떠나 있을 때 포항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기회가 된다면 팀이 더 큰 무대를 갈 수 있도록 돕겠다”며 아시아 무대 출전을 욕심냈다.

끝으로 “2골을 기록했다고 해서 자만하지 않겠다. 좀 더 끈끈하고 단단한 포항 축구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