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헤드샷 퇴장→'코 출혈' 소크라테스 병원행, 만원 관중이 얼어붙었다 [★인천]

인천=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07.02 19:14 / 조회 : 1826
  • 글자크기조절
image
SSG 김광현.
김광현(34·SSG)이 헤드샷 퇴장을 당했다. 소크라테스(30·KIA)의 얼굴에 공을 맞자 그대로 얼어붙었다. 이날 랜더스필드를 가득 메운 2만 관중들도 침묵으로 걱정스럽게 바라봤다.

김광현은 2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경기서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올 시즌 13경기에서 8승 1패, 평균자책점 1.43을 기록하고 있다. 한 차례 휴식을 갖고 돌아와 2연승을 거두며 좋았다. 승률 또한 어마어마하다. 13경기 등판 중 팀이 패한 경기는 1차례 뿐이다.

하지만 이날 변수가 등장했다. 1회 선두타자 박찬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막고 이닝을 끝낸 김광현은 2회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그리고 3회 역시 세 타자만을 상대했다. 삼진 2개를 솎아냈다.

4회가 문제였다. 김광현은 4회 들어 2사에서 나성범에게 3루타를 허용한 뒤 소크라테스를 만났다. 볼카운트 1-2에서 5구째 145km 속구가 소크라테스 얼굴을 강타했다. 그리고 바로 쓰러졌다. KIA 코치진과 의료진이 바로 달려나왔다. 한동안 엎드려 고통을 호소하던 소크라테스는 일어나 벤치로 들어갔다. 응급치료를 한 후 구급차를 타고 병원 검진을 받으로 이동했다. 소크라테스는 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한 후 구급차에 올랐다.

김광현은 바로 퇴장을 당했다.

KIA 관계자는 "소크라테스는 코와 오른쪽 광대 부분을 맞았다. 현재 코에 출혈이 있어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