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역대급 영입 행보... 세리에A 최고 수비수 '러브콜'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7.02 05:19 / 조회 : 3182
  • 글자크기조절
image
토리노 수비수 글레이송 브레메르(오른쪽).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지난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로 선정된 센터백 글레이송 브레메르(25·토리노) 영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토리노 구단도 직접 단장을 영국 런던으로 파견시켜 브레메르의 이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팀토크는 1일(한국시간) "토리노 구단은 브레메르의 영입전이 열리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브레메르 영입을 원하는 구단들의 의사를 듣기 위해 다비데 바냐티 단장이 직접 런던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브레메르는 토트넘 외에도 아스날과 첼시 등 런던 지역 연고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토리노 구단은 브레메레의 이적료로 우선 4300만 파운드(약 673억원)를 책정하고 구단들의 제안을 직접 받을 예정이다. 사실상 경쟁을 통해 몸값을 높여보겠다는 구상인데, 우르바노 카이로 토리노 구단주가 직접 브레메르의 이적을 추진하기 위해 바냐티 단장을 파견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출신의 수비수 브레메르는 지난 시즌 세리에A 33경기에 선발로 출전하는 등 팀의 핵심 수비수로 활약했다. 백3 전술에선 주로 가운데 위치에 포진해 수비를 진두지휘했다. 지난 시즌 토리노는 38경기에서 41골을 실점했는데, 팀 순위는 리그 10위였지만 실점 수는 리그 5번째로 적었다.

덕분에 브레메르는 지난 시즌 세리에A 전체 수비수들 가운데 단 한 명에게만 주어지는 최우수 수비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교롭게도 그 전 시즌인 2020~2021시즌 수상자는 현재 토트넘 수비의 핵심으로 활약 중인 센터백이자 당시 아탈란타 소속이었던 크리스티안 로메로였다.

만약 로메로에 이어 브레메르마저 영입에 성공하면, 토트넘은 2년 연속 이탈리아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를 품게 된다. 앞서 공격진에 히샬리송, 중원에 이브 비수마가 각각 영입된 데 이어, 수비진에도 즉시 전력감을 넘어 팀의 핵심으로 자리 잡을 만한 보강에 성공하는 셈이다. 그야말로 '역대급' 영입 행보다.

image
토리노 수비수 글레이송 브레메르(왼쪽).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