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차은우, 윤제균 감독 연출·이미경 CJ부회장 제작 '케이팝'으로 할리우드 진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07.01 11:10 / 조회 : 11038
  • 글자크기조절
image
대세 아이돌 겸 배우 차은우가 윤제균 감독이 연출하고 이미경 CJ그룹 부회장과 할리우드 제작자 린다 옵스트가 공동제작하는 K팝스타 영화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에 출연,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일 영화계에 따르면 차은우는 최근 '케이팝:로스트 인 아메리카'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차은우 측은 이를 위해 올 하반기 스케쥴을 일부 정리하고 촬영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가제)는 뉴욕에서 해외 데뷔를 앞둔 K팝 보이그룹이 쇼케이스를 이틀 앞두고 실수로 텍사스에 잘못 가면서 돈과 시간도 휴대전화도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뉴욕으로 가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과 '인터스텔라'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콘텍트' 등을 제작한 할리우드 제작자 린다 옵스트가 공동제작하고, '해운대' '국제시장' 등을 연출한 윤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획부터 화제를 모았다.

제작진은 그간 오디션을 포함해 다양한 방식으로 영화 속 케이팝 역할을 맡을 배우 캐스팅을 준비해왔다. 여러 논의와 과정을 거치면서 실제 K팝 아이돌 출신으로 연기력을 겸비한 차은우를 주인공으로 낙점했다는 후문. 드라마 '여신강림',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등에 출연했던 차은우는 이로써 K팝 아이돌 뿐 아니라 배우로 미국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다만 변수는 있다. '케이팝: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당초 올 가을 촬영을 목표로 했으나 여러 사정으로 촬영이 좀 더 늦춰질 수 있다. 차은우는 대세 아이돌 답게 일정이 워낙 촘촘한 터라 촬영 일정과 다른 일정들이 겹칠 수 있어 변수도 있다.

한편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에 할리우드 배우 레벨 윌슨과 탈스 멜튼이 출연한다. 레벨 윌슨은 '어쩌다 로맨스' '더 허슬' '조조 래빗' 등으로 한국에 잘 알려진 배우. 레벨 윌슨은 TV시리즈 '리버 데일'과 영화 '운명의 하루' 등에 출연했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