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밥좋아' 히밥 "촬영 중 가장 힘들어" 김포 먹방 위기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01 09:16 / 조회 : 917
  • 글자크기조절
image


히밥이 '먹방'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련을 맞이한다.

히밥은 오는 2일 오후 5시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에서 이탈리아 가정식 식당을 시작으로 경기 김포 맛집 탐방에 나선다.

히밥은 샐러드에 이어 나온 파파르델레 한 접시를 보자마자 "이거 어떻게 해야 하나"라며 격한 반응을 보인다. 그러면서 "곱빼기로 주셔야 할 것 같다. 충격이다. 진짜 한 입이다"라고 말했다. 현주엽 역시 "히밥이 후루룩 먹으면 끝이겠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히밥은 식사 중에 순식간에 사라지는 음식을 보며 식당 사장을 향해 "주문했던 파스타 모두 2인분씩 해달라. 진심이다"라고 소리쳤다.

멤버들은 다음 메뉴가 나올 때까지 한참 기다리고, 대화마저 끊겨버린 상황. 현주엽은 "기다리다가 지친다"고 탄식하고, 히밥은 "'토밥좋아' 촬영 중 가장 힘들다"며 속을 태웠다.

히밥은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포크를 손에서 놓지 않았는데, 이를 본 현주엽은 "히밥아 포크는 내려놔도 돼. 아직 멀었어"라며 흥분한 히밥을 제재해 웃음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새로운 음식이 도착하자, 히밥은 이탈리아 현지인이 된 듯 모든 메뉴를 그릇 바닥까지 싹싹 긁어 먹는다. 또 돼지고기 뒷다리를 숙성한 '수제 잠봉'을 따로 포장 주문할 정도로 이탈리아 가정식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밝혔다.

'토밥좋아' 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