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유준상, '박진 총수' 입체 캐릭터 완성..코믹→근엄

냉정 카리스마+반전 허당美 오가는 연기 고수 존재감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6.30 22:00 / 조회 : 290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환혼' 유준상이 천연덕스러운 연기 내공을 자유자재로 선보이고 있다.

상상력을 배가시키는 판타지 스토리, 다채로운 캐릭터 열전, 반전의 관계도 등으로 시청자들을 판타지 신세계로 끌어들이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환혼'(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이퀄리티)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유준상은 이 드라마에서 연기 고수의 대체불가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극중 유준상은 대호국 최대 기업 '송림'의 총수 '박진'을 연기중이다.

그는 극중 장욱(이재욱 분)에게 부친 장강(주상욱 분)이 주지 못하는 부성애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다. 극중 유준상은 장욱의 출생의 비밀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인물. 장욱의 생부가 "선대 왕"이며, 장욱은 환혼술로 태어나 "왕실에 있어서 역모"라고 할 수 있는 탄생에 얽힌 비밀을 오랜 세월을 간직하며 사라진 장강을 대신해 장욱을 아들처럼 보살폈다.

속내를 감춘 채 스스로 악역을 자처하며 장욱을 보호하려는 그의 깊은 속내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울린다는 평가다. 기문이 열린 장욱이 본격적으로 술사가 되겠다고 나서자 모진 말로 장욱에게 상처를 내 그의 존재가 드러내지 않게 막는가 하면, 힘을 통제하기 위해 채운 결박령을 풀어 일부러 장욱의 칼에 찔리는 극단적인 방법까지 동원해 장욱이 스스로 술사를 포기하고 편안한 삶을 살도록 유도했다.

또한 유준상은 오나라(김도주 역)와 애정과 우정을 넘나드는 티키타카 케미로 극의 활력을 더한다. 박진은 장욱의 모친인 도화를, 김도주는 장욱의 부친인 장강을 연모했던 짝사랑의 아픔을 겪고 있는 바. 둘은 자신들의 흑역사를 농담으로 주고받을 정도로 서로에게 마음을 터놓고 지내는 사이. 이에 애정과 우정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장욱과 무덕이의 사제 로맨스 못지 않은 중년 로맨스를 펼쳐 보는 이들을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유준상은 냉정한 카리스마와 절절한 부성애 그리고 반전의 허당미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초절정 연기 고수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환혼'은 방송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9시 10분.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