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ABC '지미 키멜 라이브' 무대 선 에스파..현지 팬 열광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6.30 18:00 / 조회 : 3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메타버스 걸그룹' 에스파(aespa)가 미국 ABC의 인기 심야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 무대에 올라 힐링 에너지를 전했다.

에스파는 6월 29일(현지시간) 방송된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 첫 영어 싱글 'Life's Too Short'(라이프스 투 쇼트)로 라이브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날 에스파는 현장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 속에 등장, 신곡 'Life's Too Short' 무대를 매력적인 보컬과 섬세한 안무로 꽉 채웠다. 더불어 관객들은 공연 내내 기립한 채 음악에 맞춰 박수를 치는 등 에스파의 무대를 함께 즐겼으며, 공연이 끝난 후에도 큰 함성을 아낌없이 보내 에스파의 현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앞서 6월 26일~27일 첫 미국 쇼케이스 'aespa Showcase SYNK in LA'(에스파 쇼케이스 싱크 인 LA)를 성황리에 마친 에스파는 이번 '지미 키멜 라이브' 공연으로 다시 한번 현지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오는 7월 8일 두 번째 미니앨범 'Girls' 한국 미국 동시 발매를 앞둔 에스파는 K팝 걸그룹 최초로 굿모닝 아메리카(GMA) 2022 서머 콘서트 시리즈'(Good Morning America(GMA) 2022 Summer Concert Series) 출연하는 등 다채로운 현지 활동을 이어간다.

한편, '지미 키멜 라이브'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11시 35분 방송되는 미국 ABC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여름 시즌에는 기존 호스트 지미 키멜 대신 미국 인기 코미디언 첼시 핸들러(Chelsea Handler)가 진행을 맡고 있으며, 에스파가 출연한 29일 방송에는 유명 할리우드 영화배우 겸 가수 패리스 힐튼(Paris Hilton), 스탠드업 코미디언 마테오 레인(Matteo Lane)이 자리해 화제를 모았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