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폭탄 1초 남겨두고 시간 멈춰.."괜찮아"[별별TV]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6.30 23:32 / 조회 : 3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서현이 폭탄 폭발 시간 1초를 남기고 시간을 멈줬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서는 서현과 나인우가 납치되어 폭탄이 설치된 건물을 빠져나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민준(기도훈 분)은 이슬비(서현 분)를 찾기 위해 유송 기업 앞을 찾아왔다. 하지만 문은 굳게 잠겨있었고 이 상황을 모두 지켜본 선동식(최정우 분)은 사람을 시켜 선민준을 말렸다.

건물 속 폭탄은 시간이 다 되어 터지기 직전이었다. 공수광이 두려움에 떨자 이슬비는 공수광의 손을 잡으며 "수광아 괜찮아"라고 말한 뒤 모든 상황을 일시정지시켰다.

이후 이슬비는 본인의 특수한 능력을 사용하고는 자리에서 쓰러졌다. 그 사이 왕실장(김동영 분)이 트럭을 타고 건물을 부셔 공수광과 이슬비를 구출해 집으로 돌아갔다.

한편, 선동식은 건물 속 폭탄이 어떻게 멈췄는지 확인하기 위해 건물 안에 설치된 폭탄을 확인했지만 이상이 없었다. 선동식은 이슬비의 특수한 능력이 재미있다는 듯 웃어 보였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