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선형, 국내 최고 '보수 8억'... 이승현·허웅·전성현은 7억5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6.30 13:43 / 조회 : 1107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선형. /사진=KBL 제공
KBL은 30일 2022~2023시즌 프로농구 국내 선수 등록을 마감했다고 이날 밝혔다.

KBL은 "선수 등록 마감 결과 SK 김선형이 8억원으로 보수 1위에 올랐다. KCC 이승현과 허웅, 데이원 전성현이 7억5000만원으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2022~2023시즌 보수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200%(4천만원→1억2000만원)로 인상된 금액으로 LG와 FA 계약을 체결한 한상혁이다. 2위는 KT와 169%(6700만원→1억8000만원) 인상된 금액으로 FA 계약한 이현석이다.

KBL은 "지난 시즌부터 도입된 소프트캡과 관련해 SK와 KCC가 샐러리캡(26억원)을 초과했다"며 "SK와 KCC는 샐러리캡을 초과한 금액의 30%인 7798만 7400원, 675만원을 유소년 농구 발전 기금으로 각각 납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모비스 김영현은 소속 구단과 합의에 실패해 보수 조정을 신청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