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서동주, 美로펌 입사 비하인드 "면접만 60번 봤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6.29 13:57 / 조회 : 31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서정희 딸 서동주가 '라디오스타'에 출격한다. 그는 "면접만 60번 봤다"라면서 미국 대형 로펌에 입사하기까지 우여곡절 스토리를 들려준다. 또한 미술학부터 경영학까지 마스터한 어나더 클래스 스펙을 보유한 서동주는 33살에 로스쿨에 입학하게 된 사연을 '라디오스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소유진, 박군, 김다현, 서동주가 출연하는 '나의 갓생일지' 특집으로 꾸며진다.

서동주는 미국 MIT를 졸업한 뒤, 대형 로펌에 입사한 엘리트 변호사로 잘 알려져 있다. 현재 변호사뿐만 아니라 방송인, 회사원 등으로 활동하는 갓생 N잡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라디오스타'를 처음 방문한 서동주는 현재 출연 중인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서동주는 촬영 당시 아찔했던 부상 장면을 회상하면서 MC 안영미에게 사과했던 이야기를 꺼냈다.

또한 서동주는 미술학, 순수수학, 경영학을 전공했다며 어나더 클래스 스펙을 자랑했다. 이어 33살에 로스쿨에 입학하게 된 사연도 공개했다. 로스쿨을 졸업한 뒤, 서동주는 미국 대형 로펌에 입사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에서 "면접만 60번 봤다"라고 우여곡절이 많았다며 털어놓자, MC들과 게스트들이 놀랐다는 전언.

이어 서동주는 짠내가 폭발하는 로펌 생활을 공개했다. 서동주는 상사의 한마디에 자극받아서 시작한 것이 있다고 밝혀 과연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서동주는 유방암 투병 중으로 알려진 어머니 서정희의 근황에 대해 들려줬다. 서동주는 아픈 어머니를 위해 '이것'을 선보였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