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섬게임' 장성규 "고동완 PD와 웹예능계 김태호·유재석 꿈꿔"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6.29 14:53 / 조회 : 35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송인 장성규가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거액의 상금을 사수하기 위해 몸무게를 두고 펼쳐지는 서바이벌 심리 게임 예능 '제로섬게임'은 7월 1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티빙 2022.06.29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제로섬게임' 장성규가 각오를 전했다.

29일 오후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제작 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성규, 한혜진, 이이경, 우기, 고동완 PD가 참석했다.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은 상금을 걸고 찜질방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초 몸무게 심리 게임이다. '몸무게의 총합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미션을 놓고, 10인의 참가자가 치열한 사투와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워크맨' 이후 장성규와 다시 뭉친 고동완 PD는 "워크맨이 잘돼서 빨리 다시 같이 하고 싶었다. 늦은 감이 있지만 좋은 포인트라 생각한다. 같이 디렉팅하지는 않았지만 몸무게 관련해서는 전문 MC인 것 같아 가장 먼저 섭외했다"고 전했다.

이에 장성규는 "워크맨이 잘 될 때 우스갯소리로 '웹예능계의 김태호·유재석이 되자'고 말했다. 최근 술 한 잔을 하는데 '형, 이번에 안되면 다음부터 같이 못할 수도 있어'라고 하더라. 사명감을 가지고 일할 게획이다"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