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수지 "교복 소화 어려움 無, 6세 연기도 할 수 있어" 자신감[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6.29 11:28 / 조회 : 10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드라마 '안나'의 배우 수지가 29일 오전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나'는 이름, 가족, 학력, 과거까지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다. /사진제공=쿠팡플레이 2022.06.29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수지가 교복을 소화하는 데 전혀 어려움이 없었다고 전했다.

29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배우 수지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다.

수지는 10대 후반부터 30대 후반까지 한 여자가 겪는 인생의 다층적인 상황과 '유미' 그리고 '안나' 두 개의 이름을 가진 인물의 복잡다단한 심리 변화를 치밀하게 표현하며 호평받고 있다.

이날 수지는 "사람들은 모두 내면에 욕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이 현실적으로 다가왔고, 혼자만 할 것 같은 생각들이 밖으로 표현되니까 그 미묘한 순간들을 연기하는 게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저는 유미나 안나와는 다른 삶을 살았지만 제가 가진 불안들도 있고, 화도 많기 때문에 저도 유미를 이해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제가 이 일을 하면서 많은 불안을 겪고 화도 많이 겪는 것들을 깊이 연구하면서 표현하면 유미로서의 또 다른 분노와 불안들이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넓은 나이대의 연기를 펼친 수지는 "사실 감독님과 '너무 어려 보여서 30대 같아 보이지 않으면 어떡하나'하는 걱정을 많이 했다. 저희끼리는 안나는 관리를 열심히 받았기 때문에 동안일 거라는 얘기를 했고, 연기적으로는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이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완성해 나가는 유미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미가 처음 거짓말을 시작하고, 거짓말을 들킬까 두려운 과도기를 넘어서 사람들을 자연스럽게 속이는데 익숙해지는 단계가 이어진다. 나이가 들수록 그 부분에 집중해서 접근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수지는 교복을 입고 학생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서도 "전혀 어렵지 않았다. 감독님께 6세 유미도 할 수 있다고 할 정도였다"고 농담하며 "교복도 막상 입어보니 순조롭고 괜찮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